상세 컨텐츠

본문 제목

북지장사(北地藏寺)

중경의 깔/일상여행_색깔

by 중경(中景) 2021. 2. 3. 07:00

본문

 

 

 

퇴근 후 모친 모시고 팔공산으로 드라이브 다녀왔습니다.^^

 

 

 

 

 

 

 

▲북지장사(北地藏寺)_대구광역시 동구 팔공산(八公山)에 있는 고려후기 승려 보조국사 지눌이 창건한 사찰.

 

 

 

 

 

 

 

 

 

 

 

 

 

 

 

대한불교조계종 제9교구 본사인 동화사(桐華寺)의 말사이다. 1192년(명종 22)에 보조국사(普照國師)가 창건하였다고 한다.
그러나 1040년(정종 6)에 최제안(崔齊顔)이 쓴 경주 천룡사(天龍寺)의 중창과 관련된 신서(信書)를 보면 북지장사의 납입전(納入田)이
200결(結)이라고 기록하고 있어, 이 절이 매우 규모가 컸던 큰 절이었다는 것과 1040년 이전에 창건되었음을 알 수 있다.

 

 

 

 

 

 

 

 

 

 

 

 

 

 

옛날에는 팔공산 동화사를 말사로 거느렸던 큰 절이라고 한다. 그러나 보조국사의 중창 이후 이 절의 역사는 전혀 전래되지 않고 있다. 다만 대웅전의
기와 중에 강희 4년(1665)의 명(銘)이 있는 것과 1623년의 명이 있는 것으로 보아, 이 절이 1623년(인조 1)에 중창되고 1665년에 중수되었음을 추정할 수 있다.

 

 

 

 

 

 

 

 

 

 

 

 

 

 

현존하는 당우로는 극락전을 비롯하여 삼성각 · 산신각 · 대문(大門)과 3동의 요사채가 있다.
이중 대웅전은 정면 1칸, 측면 1칸 반의 특이한 구조로 '보물 제805호'로 지정되어 있다.

 

 

 

 

 

 

 

 

 

 

 

 

 

 

 

이 밖에 대구광역시유형문화재 제6호로 지정된 삼층석탑 2기와 대구광역시유형문화재 제15호로 지정된 석조지장보살좌상이 있다.
대웅전의 동편에 남쪽을 향하여 나란히 서 있는 탑은 고려시대의 탑으로 추정된다. 원래 이 탑의 뒤쪽은 법당이 있던 곳으로 많은 석재 유물이 산재해 있으며,
대웅전 앞에는 지장사유공인영세불망비(地藏寺有功人永世不忘碑)가 있는데, 이 비문에도 지장사가 신라시대의 고찰이라는 기록이 있다.

 

 

 

 

 

 

 

 

 

 

 

 

 

 

 

 

 

 

 

 

 

 

 

 

 

 

 

 

 

 

 

1767년(영조 43)에 편찬된 『대구읍지(大丘邑誌)』에 북지장사가 언급되어 있고, 부속암자인 청련암(靑蓮庵)과 도명암(道明庵)이 있다고 기록되어 있으며,
1799년(정조 23)에 편찬된 『범우고(梵宇攷)』에도, ‘북지장사가 팔공산에 있다.’는 내용이 보인다. 또한 1832년(순조 32)에 편찬된『경상도읍지』에 북지장사가
청련암·도명암과 함께 동화사에 소속되었다는 기록이 있어 사찰의 변화를 알 수 있다.

 

 

 

 

 

 

 

 

 

 

 

 

 

 

 

 

 

 

 

 

 

 

 

 

 

 

 

 

 

 

 

 

 

 

 

 

 

 

 

 

 

 

 

 

.

'중경의 깔 > 일상여행_색깔' 카테고리의 다른 글

황당한....  (0) 2021.02.09
칠곡보  (0) 2021.02.05
흐린 새벽녘  (0) 2021.02.01
눈 산행  (0) 2021.01.29
겨울여행  (0) 2021.01.28

관련글 더보기

댓글 영역